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 회원가입 | 회원정보수정

우리복지시민연합 로고

사회양극화 해소, 차별철폐

자료마당

자료마당
복지칼럼
복지통계
자료실
활동사진
언론에비친복지연합
함께하는세상
-

test

언론에비친복지연합
> 자료마당 > 언론에비친복지연합
[프레시안] 전세사기 피해자 전국 동시다발 집회 대구에서도 열려

 

 

프레시안 로고

정기국회에서 ‘제대로 된’ 지원 대책, ‘진짜’ 특별법 개정 촉구

박창호 기자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과 제대로 된 지원 대책을 요구하는 전국 동시다발 집회가 대구에서도 열렸다.

5일 저녁 7시 30분 대구시 동성로 옛 한일극장 앞에서 열린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이달 9일에 끝나는 정기국회에서 피해자들을 위한 ‘제대로 된’ 지원 대책과 ‘진짜’ 특별법 마련 요구했으며 이번 집회는 서울, 인천, 부산, 대구, 대전, 수원 등 전국 6개 지역에서 동시에 열렸다.

이날 집회는 정의당 대구시당, 대구참여연대, 대구경실련, 인권실천시민행동, 대구주거복지센터, 우리복지시민연합, 반빈곤네트워크 등 7개 단체로 구성된 전세사기·깡통전세 피해 대구대책위원회에서 주최했고, 피해자 등 70여명이 참가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지난 5월 제정된 특별법이 당시에도 제대로 된 대책이 되지 않는다는 평가가 있었는데, 6개월이 지난 지금 그 우려는 현실이 되었다”며 “전세사기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건 선구제 후회수 방안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들은 집회를 시작하면서 전세사기 피해로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 7명의 자리를 마련하고 이들의 신발 옆에 헌화하며 추모했다. 

발언에 나선 정태운 대구 전세사기 피해자 대표는 “피해자들은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요구했지만 정부와 여당의 대책은 대출 내주겠다는 것이 전부”라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선구제 후회수 방안을 포함한 특별법 개정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포항시 피해자 대책위원회 위원장은 “포항시에 신고된 피해자 건수는 45건인데 저에게 연락 온 상담만 300건이 넘는다”며 “왜 그 많은 사람들이 신고를 안 하겠느냐?”고 정부와 지자체의 대책을 성토했다.

(중략)

 

 

이    름 :복지연합
날    짜 :2023-12-06(18:25)
방    문 :279
이 메 일 :
홈페이지 :
첨부파일 :

목록 글쓰기 수정 삭제

5441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주소: 42408 대구광역시 남구 양지북길 154-5 (대명동)
전화: (053)628-2590~1 팩스: (053)628-2594
이메일 : wooriwelfare@hanmail.net
Copyright(C) 2005-Now 우리복지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우리복지시민연합 페이스북 안내
우리복지시민연합 회원가입서
우리복지시민연합 해피빈 기부하기
월간 함께하는 세상